UPDATED. 2020-04-04 07:32 (토)
한진그룹 전직임원들...조원태 체제 강력 지지 vs 조현아 측 강력 비판
한진그룹 전직임원들...조원태 체제 강력 지지 vs 조현아 측 강력 비판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2.2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왼쪽),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왼쪽),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한진그룹 전직임원회가 21일 성명서를 내고 창업 오너 3세들간 벌어지고 있는 경영권 다툼과 관련해 큰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은 특히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을 강력 비판했다.

전직 임원들은 전날 주주연합 측이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회견을 열고 한진그룹의 현 경영체제를 공격한데 대해 단호히 비판하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중심 체제에 대한 지지를 강력 표명했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이날 전직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3자 주주연합에서 개최한 기자 회견에서 강성부씨가 한진그룹 경영현황에 대해 악의적인 왜곡을 하는 모습을 보며 우려를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직임원회는 그러면서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첫째, 한진그룹 전직임원회는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재의 전문경영진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지지한다"면서 "현 경영진은 국내 항공 및 물류 분야는 물론, 글로벌 무대에서 수십년간 최고의 경험을 축적하고 노하우를 겸비한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고 역설했다.

전직임원회는 이어 "한진그룹의 주력인 항공산업은 운항, 객실, 정비 등이 협업으로 이뤄지는 복잡다단한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결합, 연계돼 있어 전문성을 지닌 현 경영진을 배제하고 이 분야에 문외한인 다른 외부 인사로 대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못박았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사들이 모두 영업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도 튼튼한 기초체력 아래 유일하게 흑자를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