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17:47 (월)
코로나, 뉴욕 강타...미국증시 장중 '급락', 달러 '추락' vs 공포지수 '폭등'
코로나, 뉴욕 강타...미국증시 장중 '급락', 달러 '추락' vs 공포지수 '폭등'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0.02.28 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AP,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이미애 기자] 27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장중 급락했다. 미국증시 공포지수는 장중 폭등했다. 미국 달러가치도 추락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커진 것이 이 같은 흐름을 만들어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미국증시 마감 2시간 8분 전 기준 다우존스(-2.24%) 나스닥(-2.33%) S&P500(-2.23%) 등 뉴욕증시 3대 지수가 곤두박질쳤다.

미국증시 마감 2시간 14분전 기준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국 달러화의 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가 98.40으로 0.52%나 추락했다고  CNBC가 전했다.

미국증시 마감 2시간 13분 전 기준 미국증시 공포지수(변동성 지수)는 32.90으로 19.38%나 폭등했다고 CNBC가 밝혔다.

CNBC는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커지면서 뉴욕 월가를 강타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