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09:42 (토)
코로나 급속 확산....포드, GM 등 미국 車 회사들 '비상경영'으로 버틴다
코로나 급속 확산....포드, GM 등 미국 車 회사들 '비상경영'으로 버틴다
  • 곽용석 기자
  • 승인 2020.03.28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포드차 딜러샵 앞. /사진=AP, 뉴시스.
미국 포드차 딜러샵 앞.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미국 포드자동차는 최근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감염 확대로 조업 정지중인 북미 일부 공장 가동을 4월 6일에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간부의 급여 삭감 등도 실시할 방침이라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짐 해켓 최고 경영 책임자(CEO)는 직원들에 보낸 전자 메일에서 "대규모적이고 폭넓은 조치를 수립했다"면서 "신형 바이러스의 감염 확대 영향을 극복하기 위해 충분한 재정적인 유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드는 유동성 확보를 위한 조치 일환으로 주요 공장 가동을 재개해 풀사이즈 픽업트럭인 'F-150' 외에 SUV 등을 생산하게 된다.

이 밖에 300여명 간부 급여를 5월 1일부터 최소 5개월간 20~50% 삭감한다. 해켓 자신은 50% 삭감한다고 피력했다. 포드는 신형 바이러스에 의한 위기적인 상황하에 직원해고를 피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예상을 넘어 심각한 영향을 받을 경우 방침을 바꾸지 않을 수 없게 될 우려가 있다고 헤켓은 말했다.

한편, 제너럴 모터스(GM)와 피아트 크라이슬러 오토모빌스(FCA)는 이번 달 30일까지 북미 공장 조업 정지를 발표하면서 이 후 상황을 봐가면서 조절한다고 밝혔다.

GM 대변인은 "상황은 유동적이며 현재로선 가동 재개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FCA 홍보 담당자도 상황을 판별하고 있다고 이 매체에 제시했다.

이 밖에 혼다도 최근 미국과 캐나다 공장의 조업 중단을 4월 6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후 재개할 방침이다. 당초 조업정지 기한은 3월 30일이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27일(미국시각) 코로나19 급속 확산 속에 뉴욕 월가가 크게 출렁거렸다고 강조했다. 미국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0만명을 넘어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확진자 국가가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