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09:42 (토)
기업은행 · 서금원 등 9개 금융 공공기관장 · 임원진, 코로나 극복에 4개월간 급여 30% 기부
기업은행 · 서금원 등 9개 금융 공공기관장 · 임원진, 코로나 극복에 4개월간 급여 30% 기부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3.3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9개 금융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급여 일부를 기부하기로 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9개 금융 공공기관 기관장과 임원진은 앞으로 4개월간 급여 30%를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와 국민들을 지원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금융 공공기관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했다.

참여기관은 서민금융진흥원(원장 이계문),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 IBK기업은행(행장 윤종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 수출입은행(행장 방문규), 예탁결제원(사장 이명호), 자산관리공사(사장 문성유), 주택금융공사(사장 이정환) 등이다.

9개 금융 공공기관장들은 "반납된 급여는 각 기관이 지정한 기부처에 전달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영세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서민들과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