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17:50 (월)
쌍용차 5월 판매...내수 급증하고 수출은 급감
쌍용차 5월 판매...내수 급증하고 수출은 급감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6.0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고려해 비대면 판매 강화...내수 판매는 전월 대비 급증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는 1일 "지난 5월에 내수 7575대, 수출 71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8286대의 차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쌍용차 측은 "판매 프로모션 강화로 계약은 전월 대비 50% 이상 증가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산 차질 영향으로 판매는 전월 대비 21.6% 증가에 그쳤다"고 전했다.

쌍용차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구매 채널을 다양화한 결과 이 같은 판매 회복세가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쌍용차에 따르면 5월 내수 판매는 티볼리와 코란도가 전월 대비 각각 27.1%, 27.6% 증가하는 등 전 모델이 고른 판매 증가세를 보이며 전체적으로 전월 대비 25.9% 증가했다. 다만, 수출은 주력시장인 유럽 지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락다운(지역봉쇄) 조치가 장기화 되면서 전월 대비 10.7% 감소세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