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0:17 (토)
독일, 코로나 회복에 최대 800억 유로 추가부양 검토
독일, 코로나 회복에 최대 800억 유로 추가부양 검토
  • 곽용석 기자
  • 승인 2020.06.0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세 · 가구별 현금 지급 · 채무부담 경감조치 등 포함될 듯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AP, 뉴시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독일 정부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경기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750억~800억 유로(830억~890억 달러) 규모의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빌트(Bild)지가 최근 보도했다.

이 매체에 의하면 메르켈 정부가 600억 유로 이상을 각출하고 나머지는 각 주가 담당한다고 로이터도 인용했다.

독일 정부로부터 현재 별도의 언급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각종 정책당국자 안에 따르면 경기부양책에는 감세, 가구별 현금 지급, 소규모 기업용 자금 추가 지급, 지방자치단체용 채무부담 경감 조치, 자동차업계 보조금 등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경제는 제2차 세계대전 이래 심각한 경기후퇴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경기대책은 지난 3월에 합의한 7500억 유로의 구제책에 추가되는 조치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