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10:17 (토)
국제유가... 낙관하던 감산 연장, 돌연 '차질'
국제유가... 낙관하던 감산 연장, 돌연 '차질'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0.06.0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 때문에 회의 연기돼...사우디, 러시아 등 이라크 때문에 화났다"
이라크 바스라 북쪽 유전. /사진=AP, 뉴시스.
이라크 바스라 북쪽 유전.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당초 예정보다 앞당겨 4일(현지시간) 열리려던 산유국 장관회담이 오히려 이달 중순 이후로 연기됐다. 산유국들은 이번 회담에서 감산 연장을 합의할 예정이었으나 회담 직전, 이라크의 합의 미이행이 심각한 문제로 제기됐다.

블룸버그는 3일(미국시간) 회담 예정일을 하루 앞두고 이 문제가 제기됐고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회담 참여국 가운데 3위 생산국인 이라크의 이 같은 행동에 인내심을 잃었다고 전했다. 양국은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국가에 대해 이번에는 합의 준수뿐만 아니라 앞선 불이행에 따른 추가감산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이라크의 감산 미이행은 2016년 이래의 산유국들 감산 합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 관영언론 타스는 이라크 에너지부 관계자가 타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라크는 'OPEC+(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산유국들)'의 합의를 충족할 것이며 석유시장 안정과 균형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타스는 지난 2~3일 OPEC가 합의 이행상황을 점검한 결과 모든 회원국이 이를 준수하지 않았음을 확인했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전에는 4일 또는 오는 10일 회담이 어려운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