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9:11 (화)
기술보증기금, 'VC투자매칭 특별보증' 시작
기술보증기금, 'VC투자매칭 특별보증' 시작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7.0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 부산 본사. /사진=뉴시스
기술보증기금 부산 본사.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3일 "벤처 4대강국 실현 관련 실행계획으로 투자와 보증을 매칭한 레버리지 프로그램인 'VC투자매칭 특별보증'을 이날부터 시행한다"면서 "이 특별보증은 예비유니콘 특별보증과 함께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벤처 4대강국 실현을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설령 펀드가 작더라도 대규모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벤처캐피탈(VC)이 추천한 기업에 기보가 최대 50억원까지 보증 또는 SPC를 통한 투자를 추가 지원하는 특별보증 프로그램"이라고 기보는 소개했다.

기보에 따르면 우수 민간 벤처캐피탈 60여개사로 구성된 '기보VC파트너스'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민간이 투자하고 추천한 기업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수록 기보가 직접 지원하는 구조다.

이에 기업 입장에서는 벤처캐피탈의 투자에 기보의 보증이 더해지면서 최대 1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효과가 있다고 기보 측은 강조했다.

아울러 '대출형'의 경우 기보VC파트너스가 추천한 최근 6개월 이내에 2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비상장 중소기업에 대해 기보가 최대 50억원 한도로 보증 지원한다고 기보 측은 덧붙였다.

기보는 이어 ▲보증비율 상향(85→95%) ▲고정보증료 1%로 하향(보통 1.2%) ▲20억원 이내에서는 투자금액 또는 추정매출액의 2분의 1까지 지원(보통 4분의 1 수준) 등 우대사항도 제공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