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16:36 (화)
우리금융그룹, KT와 '신사업 동맹' 맺고 금융-ICT 융합서비스 강화
우리금융그룹, KT와 '신사업 동맹' 맺고 금융-ICT 융합서비스 강화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07.2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 이하 우리금융)은 29일 "KT와 함께 '금융-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신사업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면서 "이번 신사업동맹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구현모 KT 대표의 공통된 뜻으로 시작됐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양측 실무자들은 ▲신사업 ▲마케팅 ▲거래확대 등 세 가지 분야로 세분화해 협력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인공지능 대화형 플랫폼 구축, ▲클라우드 기반의 재택근무 환경 구축 등 혁신적인 비대면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아울러 우리금융은 KT의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초개인화 시대에 맞는 맞춤형 금융상품을 출시키로 했다. KT와 제휴요금제, 해외송금, 환전서비스 등의 분야에서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KT 임직원과의 퇴직연금, 대출 등의 금융거래 뿐만 아니라 KT의 ABS 발행 업무 등도 지원키로 했다. KT는 우리은행에 통신서비스와 단말기 보급을 확대해 시너지를 높이기로 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양측은 금융과 통신 분야에서 축적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해 시너지를 도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