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6:27 (목)
퀄컴 효과...미국증시 반도체주 '껑충'
퀄컴 효과...미국증시 반도체주 '껑충'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08.04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산업 활성화 기대 속 퀄컴이 반도체주 상승 주도
나스닥 마켓사이트 스크린의 인텔 로고. /사진=AP, 뉴시스.
나스닥 마켓사이트 스크린의 인텔 로고.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3일(미국시간) 뉴욕증시에서 반도체 섹터의 주가가 급등했다. 5G산업 활성화 기대감이 반도체 관련주들을 끌어올렸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1.91%나 상승했다. 주요 반도체 종목 중에선 램리서치(+1.13%) 마이크로칩(+3.09%) 마이크론(+0.67%) 브로드컴(+1.41%) 엔비디아(+3.73%) 웨스턴디지털(+1.86%) 인텔(+1.19%) AMD(+0.31%) 등이 상승했다. 특히 퀄컴은 3.77%나 껑충 오르면서 반도체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CNBC는 "이날 발표된 미국의 7월 제조업 PMI(구매관리자지수)가 54.2로 월스트리트저널의 전망치(53.8)와 전월 수치(52.6)를 모두 옷돈 점, 일라이릴리가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에 돌입한 점 등이 주목받았다"고 전했다. 미국 지표 호전 및 코로나19 걱정 완화 속에 경기민감 섹터인 반도체주들이 올랐다. 게다가 번스타인이 5G산업 활성화를 이유로 퀄컴의 투자의견을 상향한 것이 퀄컴 주가를 급등시켰고 더불어 다른 반도체 주가에도 긍정 영향을 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