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21:01 (토)
전기차 여러대 불탈 때...정의선의 현대차는 뭘했나?
전기차 여러대 불탈 때...정의선의 현대차는 뭘했나?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10.09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등 현대차 측, 틈만 나면 미래차 시장 주도하겠다고 하는데...
현대차의 전기차 10대 이상 불날때 까지 뭐하고...이제서야 리콜?
미래차 관련 거창한 계획보다 당장의 소비자 불안부터 제거해야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칼럼] "전기차 코나에서 화재가 처음 발생한 것이 2018년 5월이라고 합니다. 화재에 대해 제대로 분석하고, 은폐하지 말고, 공개하고, 제작 결함 시정했으면 그 뒤 10건이나 되는 화재 사고가 발생할 수 있었겠습니까"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코나 전기차 화재 사건을 질타한 내용이다.

"소비자 입장에선 이런 늑장 대응에 화가 날 뿐입니다. 아무튼 이번 리콜을 계기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지난 8일 "현대차가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에서 결함이 발견돼 리콜에 나서기로 했다"는 포털 뉴스와 관련한 한 댓글 내용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사진=뉴시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사진=뉴시스.

국토부에 따르면 현대차의 코나 전기차(OS EV) 차량 중 지난 2017년 9월29일부터 올해 3월13일까지 제작된 차량들에 대해 리콜을 실시키로 했다고 한다. 자발적 리콜이라고 한다. 차량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한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의 결함조사 결과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돼 내부 합선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하지만 배터리 제조사인 LG화학은 국토부 발표 후 입장문을 내고 "국토부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했다"며 LG화학 책임론을 일축했다고 한다.

뿐만이 아니다.

현대차의 서보신 생산품질담당 사장도 같은 날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기술상, 제작상 책임을 인정하느냐'는 박용진 의원의 질의에 "완벽하지는 않지만 솔루션은 일부 찾았고 리콜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LG화학 주장과 서보신 사장 말대로라면 아직도 화재 원인이 완벽하게 규명되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

화재가 난 게 언제인데 아직까지 화재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단 말인가.

그간의 태도도 문제다.

2018년부터 10대가 넘는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데 왜 이제야 본격적인 문제가 되는지 화가 치민다. 이게 한국의 소비자 위상인가. 소비자 불안은 뭘로 보상할 것인가. 자칫 생명과 직결될 수도 있는 화재들 아닌가.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늑장 대응 논란이 불거질 때 까지 국토부는, 현대차는, 도대체 뭘 했단 말인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등 현대차 측은 틈만 나면 미래차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거창한 계획 보다 더 중요한 게 당장의 소비자 신뢰다. 현대차의 전기차가 불타기 시작한 게 2년이 넘었는데 아직도 화재 원인을 둘러싸고 완전 규명이 이뤄지지 못하고 이제야 자발적 리콜을 하겠다니 참으로 어이가 없다고 판단하기는 이 글을 쓰는 기자도 마찬가지다.

배터리 논란 여부를 떠나 소비자들은 현대차에서 전기차를 구입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LG화학도 배터리에 문제가 없는지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이다. 한국 최대 자동차 메이커와 한국 최고의 배터리 제조사가 관련돼 있는 화재 사건인 만큼 누구의 책임인지가 철저히 규명되지 않으면 그 또한 모두 에게 바람직하지 못한 결과가 초래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