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0:47 (금)
현대차, '코하이젠' 설립 통해 수소 인프라 확대
현대차, '코하이젠' 설립 통해 수소 인프라 확대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0.10.1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환경부 조명래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사진=현대차 제공.
(왼쪽부터) 환경부 조명래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사진=현대차 제공.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는 15일 "수소 상용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기관과 민간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상용차용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에너지 업계와 손잡고 수소차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19층 대회의실에서 이 같은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환경부 조명래 장관, 국토교통부 박선호 차관을 비롯해 경남도, 전북도, 부산시, 인천시, 울산시 등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등 기업 대표들도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제2차 수소경제위원회'와 연계해 진행됐다. 

사람과 물자 운송의 핵심 주체인 상용차의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 필요성에 대한 민관의 공통된 인식을 바탕으로 협약이 추진됐다.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Kohygen: Korea Hydrogen Energy Network)'을 출범시켜 관련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현대차 측은 "내년 2월 이내 공식 출범을 앞둔 '코하이젠'은 2021년부터 10개 기체 방식의 상용차 수소 충전소를 설치할 예정"이라며 "오는 2023년에는 액화 수소 방식의 수소 충전소 25개 이상을 추가로 설치키로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