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09:42 (목)
이랜드 "랜섬웨어 대응에 회사차원 총력 집중"
이랜드 "랜섬웨어 대응에 회사차원 총력 집중"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0.11.2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이랜드그룹은 23일 "전날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유포자로부터 이랜드 본사 서버를 대상으로 랜섬웨어 공격이 있었다"면서 "이와 관련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회사차원의 TFT를 구성해 문제 해결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이랜드에 따르면 랜섬웨어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 및 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 지난 22일 오전부터 뉴코아, NC 등 23개 유통 지점 영업을 중단하고 서버 전체를 셧다운 하는 등 조치를 단행했다.

23일 오전 8시 기준으로 50여개 이랜드리테일 산하 대부분의 지점은 일부 기능을 제외한 기본 영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1차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랜섬웨어 사태 이전으로 원상복구까지는 수일이 소요될 전망이라고 이랜드는 설명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현재 피해 상황에 대해 내부적으로 조사 및 파악하고 있으나 고객 관련 정보는 별도로 구분된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고 있다"며 "사태 해결 및 피해 정상화를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관계 부서 및 수사기관과 협력해 보안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