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8:46 (수)
지난해 제작 판매된 현대차 GV80...톨루엔 권고기준 초과
지난해 제작 판매된 현대차 GV80...톨루엔 권고기준 초과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1.1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뉴시스
자료=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13일 "지난해 국내에서 신규 제작·판매된 자동차 7종의 실내 공기질을 조사했다"면서 "현대자동차(현대차) GV80 차종에서 톨루엔이 권고기준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매년 국내 신규 제작·판매된 자동차에 대해 실내 내장재로부터 방출되는 휘발성 유해물질의 권고기준 충족 여부를 조사, 발표해왔다. 이번 조사는 GV80, 아반떼, G80, 쏘렌토, K5, 트레일 블레이져, XM3 등 4개사 7개 차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이 중 GV80이 톨루엔 권고 기준을 초과했다. 톨루엔은 주로 마감재에서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다. 비발암 물질이지만 일반적으로 새 차에서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키고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따가운 것과 같은 증상을 유발시킬 수 있다. 국토부는 해당 차종의 제작사에 동일한 사항이 재발되지 않도록 시정조치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