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0:05 (화)
달러가치 '반등'...유로, 파운드 '절하' & 엔화환율 '상승'
달러가치 '반등'...유로, 파운드 '절하' & 엔화환율 '상승'
  • 이영란 기자
  • 승인 2021.01.16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우려, 미-중 긴장, 미국 고용부진 등이 영향
영국 파운드와 미국 달러. /사진=뉴시스.
영국 파운드와 미국 달러.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15일(미국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는 유로, 파운드, 엔화 등 주요 상대국 통화들의 가치가 미국달러 대비 동반 하락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미-중 긴장, 미국 고용부진 등이 달러 가치를 끌어올렸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각 오후 2시 49분 기준 미국달러 대비 유로화의 가치는 1.2081 달러로 0.61% 떨어졌다. 달러 대비 파운드화 가치는 1.3589 달러로 0.73% 절하됐다. 엔-달러 환율은 103.86엔으로 0.06% 상승했다. 엔-달러 환율이 높아졌다는 건 달러 대비 엔화의 가치가 절하됐다는 의미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00만명을 돌파했다. 누적 확진자는 약 9400만명에 달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를 강화했거나 추가 봉쇄를 검토할 예정이다.

미-중 긴장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샤오미와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 등 9개 기업에 대해 투자금지 대상인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다. 미국 투자자들은 오는 11월까지 블랙리스트 기업들에 대한 지분을 처분해야 한다.

지난해 12월 미국 소매판매도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소매 판매가 전달 대비 0.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전문가 예상치를 밑도는 수치다.

이 같은 소식 속에 달러 가치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전날 파월 연준(Fed,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연준의 채권매입 축소 등을 일축하면서 달러화 가치는 약세를 나타냈었다. 달러 가치 반등으로 달러 대비 유로, 파운드, 엔화 등의 가치가 모두 절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