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16:11 (토)
바이든, 첫날부터 석유업계 '일격'
바이든, 첫날부터 석유업계 '일격'
  • 장경순 기자
  • 승인 2021.01.2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화당 소속 알래스카 주지사 "알래스카 전체가 국립공원인가"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 석유업계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임기 첫날부터 일격을 맞았다. 어찌보면 예상대로다. 기후변화 방지의 국제적 협력에 헌신할 것을 강조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20일(미국시간) 취임과 함께 파리기후협약 복귀 및 일부 석유 관련 사업에 제동을 거는 조치에 서명했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약화시킨 환경보호 정책을 되살리고 있는 것인데 이에 대해 석유업계와 지역정부의 불만이 나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로이터의 20일(미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파리기후협약 복귀와 함께 TC에너지의 캐나다 송유관 사업 철회, 북극 국립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의 석유 및 가스 채취 사업 지불정지 등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로이터는 바이든 대통령이 2050년까지 '제로 탄소배출' 달성을 약속해 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친환경지지자들은 환호하고 있지만 업계와 보수 정치인들의 비판을 사고 있다.

야당인 공화당 소속 마이크 던리비 알래스카 주지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북극 야생동물 보호구역 관련 결정에 대해 "알래스카 전체를 거대한 국립공원으로 만들기 좋은 약속"이라고 비난했다.

미국석유협회(API)는 키스톤 송유관을 막는 것에 대해 "후퇴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마이크 서머스 API 회장은 "이 잘못된 행보는 미국의 경제회복을 저지할 것이며 북미 석유사업의 안정성을 떨어뜨리고 미국의 최고 동맹국 가운데 한 곳과의 관계를 긴장시킬 것"이라고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일부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국의 파리기후협약 복귀 계획을 의회에 제출해 검토할 수 있도록 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