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4 18:05 (수)
4월 서울 · 부산시장 선거가 어떤 선거인가
4월 서울 · 부산시장 선거가 어떤 선거인가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1.02.01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행 논란 속에 공석이 된 서울-부산시장 다시 뽑는 선거
아까운 세금 들여 치르는 선거...포퓰리즘보다 정책중심 선거 됐으면
법-양심-도덕 잘 지키며, 내로남불 않는 후보들 주목받았으면
코로나-민생불안 등 상황심각...한쪽 아닌 전시민 포용할 후보 주목받았으면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칼럼] 벌써 2월이다. 

4월 서울시장, 부산시장 재보궐선거일이 다가온다. 정치권에선 이미 4월 선거 분위기가 무르익어간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번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데 대해 몹시 화가 나는 것도 사실이다. 두 곳 모두 전직 시장들의 "성추행 논란" 속에 공석이 되어 치러지는 선거아닌가. "성추행 논란"과 같은 나쁜 일들만 없었어도 전직 시장들이 자리를 비우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본다. 전직시장들을 둘러싼 "어처구니 없는 일"만 없었어도 보궐선거 치르느라 세금 낭비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어찌하랴, 이미 벌어진 일들 아닌가. 이왕 이렇게 된 바에야 제대로 된 시장들이 새로 뽑히길 기대한다. 직위를 이용해 부하 공무원 괴롭히지 않을, 법을 잘 지키고 도덕-양심을 잘 지킬 수 있는, 그런 인물들이 새로 뽑히길 기대해 본다.  

특히 서울-부산시장 선거의 경우 아까운 세금 들여 치르는 보궐선거인 만큼 선거를 앞두고 세금 아까운줄 모르는 선심정책이나 공약 같은 것은 삼갔으면 한다. 

또한 이번 선거는 "정책선거"가 되어야 할 것이다.

부산 해운대구 전경. /사진=뉴시스
부산 해운대구 전경. /사진=뉴시스

지금 서울, 부산 등 대한민국 대도시들의 상황이 어떤가. 집값불안, 전세난 등 주거불안이 큰 이슈가 되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대도시 난개발 없이 주거 불안을 완화하거나 해소할 수 있는 사람이 새 시장으로 뽑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서울시나 부산시의 경우 시에서 갖고 있는 부동산 정책권한 또한 작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시장 후보들은 자신이 갖고 있는 부동산 정책비전을 내놓고 정정당당하게 유권자들의 평가를 받는 기회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지금 코로나19 상황 역시 매우 엄중하다. 이의 극복에 서울시-부산시 등의 역할도 크다고 본다. 서울시민, 부산시민들이 코로나로 인한 민생불안에서 벗어날 대책을 제대로 수행할 후보가 시장이 되면 얼마나 좋겠는가.

코로나 대책은 "돈 지원이 전부는 아니라고" 본다. 코로나로 당장 생계가 어려워진 시민에겐 긴급지원이 필요하다고 본다. 아울러 코로나 여파로 생계가 어려운 계층에 대해선 직업전환, 새로운 일터 마련 등과 같은 "더 구체적인 대책들이 나와야 한다"고 본다.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영업장에 대해서도 "행정편의식 규제나 탁상행정이 아닌, 현장중심의 보다 균형있고 납득할 만한 디테일한 정책들이 전개돼야 할" 상황이다. 그런만큼 시장 후보들은 코로나 극복대책 에서도 "차별화 된 공약, 시민 마음에 다가가는 정책"을 제시했으면 한다. 

거듭 강조하지만 서울시나 부산시 할 것 없이 "민생 불안"이 예사롭지 않다. 경제가 어렵고 일자리 불안이 심각하다. 주거불안도 겹쳐 있다. 코로나 블루도 심각하다. 빚을 얻어 집사고 주식 사는 '빚투' 우려도 크다. 새로 뽑힐 서울, 부산 시장에게도 이런 일들은 중요한 이슈일 것이다. 

포퓰리즘으로 인기몰이 하는 후보보다 그야말로 일 잘하는 능력 있는 시장들이 뽑히면 좋겠다. 성추행 이슈 속에 새로 치러지는 선거임을 이 글을 쓰는 기자는 잊지 못한다. 그런 만큼 겉과 속 다르지 않고 내로남불 하지 않는 후보들이 주목받았으면 좋겠다. 

새로운 서울시장이나 부산시장엔 "시민 전체를 위해 정책을 펴는 후보"가 뽑히면 좋겠다. 가급적 시민 모두 또는 많은 시민을 포용하려 노력하는 시장이 뽑혔으면 좋겠다. 어느 한쪽만 챙기는 편파적인 시장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균형 있는 민생정책을 펼 수 있는 시장들이 뽑혔으면 좋겠다. 지금 대한민국이나, 서울시나, 부산시 모두 경제주체나 시민 모두가 힘을 합쳐도 위기를 극복하기 쉽지않은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