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4 18:05 (수)
신한금융그룹 "K-뉴딜 혁신금융 지원 100% 초과 달성"
신한금융그룹 "K-뉴딜 혁신금융 지원 100% 초과 달성"
  • 허정철 기자
  • 승인 2021.02.2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신한 네오 프로젝트' 통해 신성장산업 등 3대 핵심 적극 지원"

[초이스경제 허정철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이하 신한금융)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의 뉴딜 정책 '신한 N.E.O Project(신한 네오 프로젝트)'의 2020년 대출 및 투자 목표를 100% 초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6월 금융권 최초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 경제 신(新)성장 동력 발굴을 지원하기 위한 '신한 N.E.O Project'를 발표했다"면서 " '신 성장산업 금융지원', '신 디지털금융 선도', '신 성장생태계 조성'의 3대 핵심 방향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 '신 성장산업 금융지원 위해 혁신·뉴딜 관련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는 대출은 지난해 목표인 15조4000억원을 초과한 23조5000억원을 공급하며 목표대비 153%를 실행했다"고 설명했다.

2020년 신한 N.E.O Project 추진 성과. /자료=신한금융그룹.
2020년 신한 N.E.O Project 추진 성과. /자료=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 측은 또 "작년 연말까지 5개년(2019년~2023년) 기준 총 공급목표인 78조원 중 35조원을 지원하며 적정진도율인 40%를 초과한 44.9%의 누적진도율을 기록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혁신 및 뉴딜 투자 분야에서도 전년도 목표 대비 132%(혁신 투자 목표 4150억원·투자 실적 5499억원), 109%(뉴딜 투자 목표 6000억원·투자 실적 6562억원)를 각각 넘는 실적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용병 회장은 지난 17일 그룹사 CEO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그룹경영회의'에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 연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각 그룹사에 전달했다고 신한금융은 전했다.

조 회장은 회의에서 "고객들이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