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1:55 (목)
미국증시, 마감직전 1시간을 못버텼다
미국증시, 마감직전 1시간을 못버텼다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4.07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증시 마감 1시간 전만 해도 다우지수 빼고 다른 지수 모두 상승
마감전 1시간 동안 모든 지수 악화...나스닥은 마감 임박해 하락 전환
그간 급등 부담감 작용하며 주요 지수 숨고르기 흐름으로 마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사진=AP, 뉴시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6일(미국시간) 뉴욕증시 4대 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그간의 급등 부담감이 이날 주요 지수를 짓눌렀다. 특히 미국증시 막판에 주요 지수 흐름이 모두 악화돼 눈길을 끌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4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3만3430.24로 0.29% 하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4703.94로 0.10% 떨어졌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만3698.38로 0.05% 내렸다.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는 2259.15로 0.25% 낮아졌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미국증시 마감 61분전만 해도 4대 지수 중 다우존스(-0.20%)만 하락하고 S&P500(+0.05%) 나스닥(+0.24%) 러셀2000(+0.08%) 등 나머지 지수는 상승세를 보였는데 그 후 모든 지수가 악화되고 4대 지수 모두 하락한 채로 마감했다"고 전했다. 특히 나스닥 지수는 미국증시 마감 20분 전만 해도 상승 중이었지만 마감시간에 임박해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이 방송은 "최근의 급등 부담감이 부각되며 이날 주요 지수를 짓눌렀다"고 진단했다. 특히 다우존스 및 S&P500은 전날 사상 최고치 기록 후 이날 하락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나스닥도 전일엔 1% 이상 상승했다가 이날엔 막판에 내림세로 전환됐다고 이 방송은 설명했다. 러셀2000은 전일까지 4거래일 연속 올랐다가 이날엔 하락전환했다고 이 방송은 강조했다.

CNBC는 "이날 미국증시 마감 2분후 기준 10년물 미국 국채금리가 1.652%로 전일의 1.720% 대비 크게 떨어졌지만 증시는 웃지 못했다"고 밝혔다.

S&P 섹터별 주가 흐름을 보면 테크놀로지(-0.38%) 헬스케어(-0.36%) 에너지(-0.26%) 산업(-0.26%) 금융(-0.11%) 등의 섹터가 하락 마감했다. 유틸리티(+0.52%) 재량소비(+0.33%) 필수소비(+0.33%) 자재(+0.22%) 등의 섹터는 상승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