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8:42 (토)
롯데건설, 2분기 및 상반기 매출 · 영업이익 · 신규수주 껑충...내실경영 성과
롯데건설, 2분기 및 상반기 매출 · 영업이익 · 신규수주 껑충...내실경영 성과
  • 최미림 기자
  • 승인 2021.08.1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매출 1조5197억원, 영업이익 1394억원으로 전년 대비 15.2%, 34.6% 증가
상반기 수주 금액도 5조91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5% 증가
디벨로퍼 역량 강화 이어 금융투자 확대로 체질개선 나서며 지속 가능 성장 주도
하석주 대표이사. /사진=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 /사진=롯데건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은 19일 "매출액, 영업이익, 신규수주 등 2분기 실적과 상반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급증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2분기 매출은 1조519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2% 늘었고 영업이익도 139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6% 증가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2조743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 영업이익은 245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7% 각각 증가했다. 실차입금은 전년 동기 대비 6000억 원이 감소해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보여줬다.

롯데건설 측은 "이번 실적 호전은 하석주 대표이사가 강조해오던 내실 및 수익성 중심의 경영 성과"라며 "화성 동탄 복합개발사업 등 대형 준공 예정 사업장과 주택, 건축, 토목 사업장의 착공 등이 안정적 매출 증가로 이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롯데건설은 측은 "상반기 수주 금액도 5조9155억 원으로 전년 상반기 대비 18.5% 증가했다"면서 "해외에서 파키스탄 Lower Spat Gah(로어스팟가) 수력발전사업과 베트남 호치민 넌득빌라, 국내에서 이수~과천 복합터널 민간투자사업, 광양 바이오매스 발전소, 대전 도안 신도시 2-9지구 개발사업 등 국내외 대형 사업장을 수주해 전년 상반기 대비 증가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덧붙였다.

롯데건설은 특히 "목동우성 2차 리모델링 사업, 창원 양덕4구역 재개발사업 등을 통해 도시정비 수주 금액이 현재 약 1조 원을 돌파하며 호조를 그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마곡 마이스 복합개발사업, 인천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에 이어 최근 하남 H2 프로젝트까지 수주하며 대형 복합개발사업의 실적도 급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롯데건설 측은 "이를 바탕으로 사업 발굴에서부터 기획, 금융 투자, 운영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안정적이고 높은 수익률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인 신성장 동력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수년째 지속해온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철학이 경영지표로 반영돼 상승세의 실적을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해외 신규 사업 및 대형 복합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해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사업구도를 개척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