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6:35 (수)
중국, '인구 위기' 가시화...2020 출생률 43년래 최저
중국, '인구 위기' 가시화...2020 출생률 43년래 최저
  • 홍인표 기자
  • 승인 2021.11.2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발변수 코로나19 발생이 지난해 출생률 감소에 직격탄
中언론, 인구감소 시대 예상보다 빨리 1~2년 안에 닥칠 것으로 우려
중국 언론 "한국과 비교해도 중국 인구감소 시대 너무 빨리 닥쳐"

[초이스경제 홍인표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중국 출생률이 1978년 이래 4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최근 내놓은 '중국 통계연감 2021'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률은 1000명당 8.52명으로 43년 만에 처음으로 10명 아래로 내려갔다고 중국 경제지 제일재경이 지난 19일 보도했다. 지난해 중국 출생인구는 1200만명에 머물러 2016년(1786만명)과 비교하면 3분의 1이 줄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출생률에서 사망률을 뺀 인구 자연증가율도 1000명당 1.45명에 그쳐 1978년 이래 역대 가장 낮았다고 이 언론은 보도했다.

출생률이 43년 만에 가장 낮아진 것은 가임여성 숫자가 줄고 있고, 특히 지난해 코로나19로 출산이 크게 줄었던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해당 매체는 지적했다. 

사진=AP, 뉴시스.
사진=AP, 뉴시스.

인구학 전문지 '인구 연구'에 실린 '코로나19가 중국 출생인구변동에 미친 영향'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인구를 보면 1월부터 9월까지는 전년 동기 대비 20%~30% 줄었고, 11월과 12월에는 출생인구가 2015년 동기 대비 45% 이상 줄었다.  

올해 출생인구는 지난해보다 더 줄어들 것이라고 해당 언론은 우려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지방별 출생률을 보면 일부 지방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30% 이상 줄어 인구학자들은 올해 출생인구가 1000만명 남짓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고 이 언론은 보도했다. 

반면 사망자 수는 2019년 현재 998만명으로 사망자 수가 1000만명 이상 늘어나는 것이 시간 문제라고 보면 1, 2년 안에 사망자 수가 출생인구보다 많은 인구감소 시대가 올 것이라고 인구학자들은 우려하고 있다. 당초 학자들은 중국의 인구감소가 이르면 2027년 이뤄질 것으로 예측했지만 코로나19라는 돌발변수 때문에 앞당겨지는 셈이라고 해당 매체는 지적했다. 

인구 감소는 소비 감소, 노동력 감소, 경제활력 감소를 가져오면서 동시에 양로부담 증가로 경제성장률을 낮춘다고 이 언론은 강조했다.

이 매체는 "한국은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를 넘은 지난해 처음으로 인구가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며 "한국은 1994년 1인당 소득이 1만 달러를 넘은 이래 26년 동안 이른바 '인구 보너스'를 누리면서 인구증가가 한국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작동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은 1인당 소득이 최근 1만 달러를 넘어선 상황에서 인구 위기가 예상보다 빨리 오면서 한국처럼 인구 보너스가 국가발전을 이끌면서 중진국 함정을 벗어나기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해당 언론은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